기사제목 박상돈 시장 "코로나 확진자 이동경로, 구체적 공개 방침" 천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박상돈 시장 "코로나 확진자 이동경로, 구체적 공개 방침" 천명

기사입력 2020.08.24 10: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박상돈0824.jpg
 
[천안신문] 천안시가 코로나19 확진자 이동경로 공개에 있어 구체적 공개 방침을 천명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24일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동안에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침에 의거, 역학적 이유와 확진자의 사생활 보호 등의 다각적 측면을 고려해 필요한 정보에 한해서만 공개했지만, 지금은 비상상황인 만큼 이동경로의 상호명, 소재지, 노출일시 등을 구체적으로 공개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그 예로 최근 확진자들이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쌍용동의 하이렉스파, 유량동 고궁한방삼계탕,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등의 상호를 공개한 사례를 설명했다.
 
박상돈 시장은 “우리 시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방역조치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요양원과 종교시설, 노래방, 학원 등 집단 감염 위험시설을 대상으로 전 공무원을 동원해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총 4109개소의 대상시설 중 2247개소에 대한 점검을 완료했고,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12개 시설에 대해 현장시정조치 처분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또한 “각 읍면동에 배치된 간호직 공무원 30명을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근무하도록 명령하는 등 더욱 빠른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면서 “우리 2000여 공직자는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해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천안신문 & www.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