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천안 병천면 ‘외국인 집단감염 발생’…자발적 검사로 더 큰 피해 막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천안 병천면 ‘외국인 집단감염 발생’…자발적 검사로 더 큰 피해 막아

천안시, 병천면 행정복지센터 앞 임시 선별진료소 마련 등 후속 조치 총력
기사입력 2020.12.25 10: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병천선별진료소.jpg▲ 25일 오전 병천면 행정복지센터 앞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 검사를 받기 위한 외국인노동자와 주민들이 사회적 거리를 유지한 가운데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천안신문] 크리스마스 이브였던 어제(24일), 외국인들이 주를 이룬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해 천안시 방역당국이 발 빠르게 후속 조치에 나서고 있다.
 
25일 천안시 등에 따르면 이번 집단감염은 지난 23일 태국인 근로자로 알려진 30대 A씨(528번)가 확진판정을 받은 뒤 그가 들렀던 병천면의 식자재마트를 함께 이용한 태국인 31명이 한꺼번에 다음날인 24일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불거지기 시작했다.
 
시 당국은 곧장 역학조사에 들어가 이들의 접촉자 등 92명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고, 양성 32명, 음성 32명으로 결과가 나왔으며, 나머지 28명에 대한 검사는 진행 중이다.
 
이밖에도 병천면 소재 자동차부품회사에 근무하는 40대 B씨(529번)과 그의 가족 3명(542~544번), 직장동료 3명(545~547번)도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1명(529번), 교회 관련 확진자 3명(537번, 540번, 541번), 해외입국자(536번),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70대 1명(538번) 등이 같은 날 확진판정을 받았다.
 
특히 이번 집단감염의 도화선이 된 A씨는 자발적 검사를 통해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비록 한 곳에서 30명이 넘는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하긴 했지만 자발적 검사를 통해 파악된 확진자와 그의 접촉자를 격리시켜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는 것이 시 관계자의 전언이다.
 
천안시는 병천면과 그 인근 농가 등에서 일을 하고 있는 외국인 노동자들에 대한 선제적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해 25일 오전 9시부터 병천면 행정복지센터 앞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마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병천선별진료소1.jpg▲ 25일 병천면 행정복지센터 앞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한 외국인 노동자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또 확진자들이 외국인들인 것을 참작해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GPS(위치정보시스템) 조회 및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카드사용내역 등의 확인을 통해 추가 접촉자 및 동선을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또 24일 오후 5시 황동조 천안시의사회장 등을 비롯해 관계부서 공무원이 참석한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상대적으로 의사소통이 어렵고 의료 서비스 접근성이 낮은 불법체류 외국인들에 대한 포용적 대책을 마련했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산단에 근무하는 외국인들은 신분이 확실한 경우가 많지만, 농가 등에서 일하는 외국인들은 불법체류 신분인 경우가 많아 이런 공개적인 자리를 꺼려한다”면서 “각 마을의 이장님 등이 농가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을 하나하나 수소문해 검사를 받게끔 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병천면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한 박상돈 시장은 “불법체류자가 법적인 불이익을 우려해 검사나 치료에 소극적으로 임할 가능성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라며 “방역 사각지대에 대한 폭넓고 촘촘한 관리로 지역 내 추가적인 감염 확산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천안신문 & www.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