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기고] 코로나 시대 실효적인 학교폭력 예방책 마련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고] 코로나 시대 실효적인 학교폭력 예방책 마련해야

기사입력 2021.02.22 10: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윤정원_정체성.png
윤정원 경위 / 천안동남경찰서 청수파출소.

[천안신문] 코로나 여파로 학교폭력 유형이 신체 폭력 위주였던 과거와 달리 스마트폰 보급과 사회관계망서비스 이용 확산으로 사이버폭력과 언어폭력 등의 유형으로 빠르게 변화하며 그 비중이 늘고 있다.

 

지난해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 시대의 학교폭력 피해유형별 비중은 언어폭력 33.6%, 집단따돌림 26.0%, 사이버폭력 12.3%로 2019년에 비해 사이버폭력은 3.4%, 집단따돌림은 2.8%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최근 3년간 사이버폭력 비중은 지난 2018년 8.7%, 2019년 8.9%, 2020년 12.3%로 매년 증가했고, 올해에도 온라인 교육 확산으로 학교폭력은 학교 밖 사각지대에서 더 많이 발생할 것으로 보여진다.

 

이처럼 학생들의 생활공간이 온라인으로 옮겨지면서 비대면 상황의 스트레스와 우울감이 사이버폭력과 SNS를 통한 스토킹으로 분출되다보니 사이버상에서 발생하는 학교폭력이 점차 교묘해지고 있다.

 

따라서 온라인 수업의 변화로 증가하는 사이버 폭력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비대면 학생들의 정서적 안정과 심리적 치유 방안을 마련하고, 사이버폭력 예방 비대면 교육프로그램 확산 등 실효적인 예방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천안신문 & www.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